안검부종과 다크써클에 대한 자연민간요법

기사입력 : 2017.10.12 17:13
[팸타임스 이경한 기자 ]


▲ 사진 출처  : 셔터스톡
▲ 사진 출처 : 셔터스톡


퉁퉁 부은데다 다크서클까지 생긴 눈은 거울 앞에 가기를 두렵게 만든다.

아래 눈꺼풀로 체액이 이동하는 것은 날씨변화, 과다한 소금섭취, 수면부족, 알레르기와 호르몬 수치 등 여러 가지 원인이 있다. 일반적으로, 나이가 들수록 콜라겐 감소로 인해 우리의 눈을 지탱하는 지방이나 조직이 느슨해져 아래 눈꺼풀이 처지는 현상이 나타난다. 조직이 느슨해지면 눈 아래에 체액을 축적하게 되고 이것이 퉁퉁 부은 눈 - 안검부종을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원인이 무엇이든 안검부종과 다크서클의 치료 및 예방을 위한 몇 가지 팁을 소개하겠다.



가장 보편적인 민간요법은 오이를 이용하는 것이다. 오이 조각은 피부광택 및 수렴작용으로 눈 아래 다크서클을 제거하는데 효과적이다. 오이에 함유된 항산화제와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눈의 부기와 염증을 가라앉히며 오이의 높은 수분 함량은 피부보습 및 재생효과가 있다.

두꺼운 오이 조각을 사용 전 30분 동안 차갑게 만들고 다크서클 위에 10분 동안 놓은 후 물로 눈을 깨끗이 씻는다. 하루에 두 번씩 반복하면 1주일 만에 효과가 한 눈에 보일 것이다. 오이 외에도 차가운 숟가락이나 젖은 티백을 사용하면 다크서클과 부기에 효과가 있다. 찬 온도가 이 민간요법의 비결이다.

잠을 잘 때 엎드려 자지 말고 똑바로 누워서 자야 한다. 얼굴을 아래로 향하게 하면 체액이 눈꺼풀로 모이게 되고 부기가 생기게 된다. 바로 누운 자세는 눈의 부기를 최소화시킬 수 있다. 또한 숙면을 위해 편안한 베개를 사용해야 한다. 수면 부족도 눈 부기와 다크서클의 원인 중 하나다.

콜라겐은 피부에 탄력과 힘을 향상 시키는 신체에서 가장 풍부한 단백질이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우리 몸의 콜라겐 생성이 점차 감소하여 눈이 처지게 된다. 따라서 신체에 풍부한 콜라겐 공급원인 생선, 암녹색 채소, 감귤류와 닭뼈 스프의 섭취가 중요하다. 신체 콜라겐 수치가 높아지면 피부가 부드럽고 탄력 있게 되며 눈 처짐을 예방할 수 있다. 피부 세포가 재생되고 죽은 세포를 대체하여 피부를 젊어지게 한다.

▲ 사진 출처  : 픽사베이
▲ 사진 출처 : 픽사베이


토마토는 피부, 특히 다크서클을 밝게 하는 미백효과를 가지고 있다. 토마토 과즙 한 티스푼과 레몬 과즙 한 티스푼을 섞어 다크서클 위에 바르고 10분간 후 물로 깨끗이 씻어낸다. 주 2~3회 적용하면 만족할만한 결과를 얻을 것이다.

소금을 많이 섭취하면 신체에서 체액이 빠져나가지 못하게 만든다. 식단에서 소금 섭취를 줄이고 샐러리를 먹으면 소금에 대한 갈망을 감소시키는데 도움이 된다.

▲ 사진 출처  : 픽사베이
▲ 사진 출처 : 픽사베이


생감자도 토마토처럼 미백 효과가 있으며, 다크서클과 안검부종을 줄여준다. 차가운 감자로 감자즙을 만든 후 면봉을 이용해 감자즙을 다크서클과 눈 주위에 바르고 15분 정도 후에 차가운 물로 씻어낸다. 2~3주 동안 하루 두 세 번 이 방법을 반복하면 좋은 결과를 얻게 될 것이다.

흡연과 음주는 안검부종가 다크서클을 유발한다. 피곤하고 충혈된 눈 외에도 알콜로 인한 피부 탈수는 눈을 퀭하고 어두워 보이게 한다. 한편, 흡연은 눈 주변의 조기 노화, 주름 및 눈 처짐 등을 유발한다. 피부를 건강하고 탄력 있게 유지하려면 흡연과 알콜을 피해야 한다.

베갯잇을 바꾸거나 세탁하는 것은 알레르기 방지에 도움이 된다. 눈이 가렵거나 빨개지는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나면 눈을 비비지 말고 즉시 안티히스타민제를 복용해야 한다.

노화를 역전시킬 수는 없지만 눈의 부기나 다크서클은 몇 가지 생활 습관과 민간요법으로 해결할 수 있다. 건강한 식단과 생활 습관은 신체를 몇 년은 더 젊게 만든다.



이경한 기자 fam1@pcss.co.kr
FAMTimes는 독자가 자유롭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보장합니다.
메일 : fam_times@naver.com / 전화번호 : 070-7725-5794
<Copyright ⓒ 국내 유일 반려동·식물 저널 FAMTimes(famtimes.co.kr)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전체메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