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이동장에 숨겨진 11억 마약

기사입력 : 2017.03.31 17:17
(ⓒ clipartkorea)
(ⓒ clipartkorea)

[FAM타임스=우지영 기자]
지난 29일 미국 통신사 UPI가 반려견 이동장에 11억원 상당의 마약을 숨겨 입국하려는 일당이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뉴욕 퀸즈 지방검사 리처드 브라운은 푸에르토리코에서 출발해 존 F.케네디 국제공항에 도착한 항공기 수화물에서 헤로인 약 10kg(22파운드) 이상을 발견했다고 지난 24일 발표했다.

발견된 헤로인은 약 100만달러(한화 11억원)에 달하는 양이다. 마약은 반려견 이동장 바닥에 숨겨져 있었다. 반려견을 데리러 온 남성 2명이 현장에서 체포됐다. 브라운 지방검사는 뉴욕 검찰 당국이 두 남성에게 마약 소지죄로 20년형을 구형 했다고 밝혔다.

범죄에 가담한 일당은 서인도 제도에 위치한 미국 자치령 푸에르토리코에서 유기 동물들을 구조해 뉴욕으로 입양시키는 프로젝트로 위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에 피해를 입은 프로젝트는 '사토 프로젝트'다. 이들은 반려동물 이동장을 마약 운반 수단으로 악용했다.

사토 프로젝트의 창시자인 크리시 베클스는 미국 WPIX TV와 인터뷰에서 "무고한 동물을 위험에 처하게 할 뿐만 아니라 사토 프로젝트와 다른 동물보호단체들이 유기견 수처마리를 구하기 위해 어렵게 만든 동물 구조 활동의 사기를 꺾는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우지영 기자 wjy@famtimes.co.kr
FAMTimes는 독자가 자유롭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를 보장합니다.
메일: fam@famtimes.co.kr / 전화번호: 02-2202-2088
<Copyright ⓒ 국내 유일 반려동·식물 저널 FAMTimes(famtimes.co.kr)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전체메뉴보기